인간중심의 전산환경을 위해 닥터소프트의 도전은 계속됩니다.